목재산업 진흥위한 첫 마스터플랜 발표
“목재산업을 녹색성장의 핵심으로 육성하겠다”

 

16888_13699_5819.jpg 올해부터 2016년까지 5년에 걸친 산림청의 마스터플랜이 공식적으로 발표됐다. 수변지역 등 산림이 아닌 곳 9만6000㏊에 포플러 등 속성수를 심어 에너지용 및 산업용 목재를 생산하는 사업을 시작으로 경제적 가치가 떨어지는 불량림 6만㏊를 경제수종으로 갱신하는 작업도 개시된다. 이 기간동안 현재 헥타르당 2.6m에 불과한 임도는 3.7m로 확충된다.

 

산림청은 지난달 19일 이같은 사업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목재산업진흥 5개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70년대 이후 침체됐던 우리 목재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산림청이 목재산업 분야에서는 최초로 마련한 마스터플랜이다.

 

목재산업을 녹색성장의 핵심으로 육성한다는 비전 아래 국가경제 기여도 확대, 목재이용 증진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산림경영과 목재생산에 이르는 목재산업의 기반 구축을 3대 목표로 하고 있다.

 

산림청은 이에 따라 안정적 국산재 공급, 목재산업 경쟁력 제고, 목제품 이용 활성화, 목재산업 진흥기반 구축 등 4대 추진전략을 세우고 17개 정책과제와 50개 세부 단위과제를 준비했다.

 

세부 과제 중 목재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생산기반 시설의 현대화를 위한 융자금 지원대상을 현재의 합판·보드류 위주에서 제재분야 등 목재산업 9분야에 2015년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안에는 제재목, 방부목재, 목재펠릿, 마루판, 목재칩 등이 포함된다.

 

또한 목재전문산업 클러스터화를 지원해 오는 2014년까지 인천 북항 목재전문 산업단지 기반조성 및 시설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뢰성 있는 목제품 유통제도 확립을 위해 2015년까지 목제품 풀질관리 대상을 전품목으로 확대하고, 벌채업자 및 유통업자도 CoC 인증을 획득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매뉴얼을 마련함은 물론 품질관리 제도 정착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 포상제도를 운영할 방침이다.

 

이러한 추진전략을 기반으로 산림청은 지난해 발의돼 현재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에 계류 중인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이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되면 종합계획의 체계적 실행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 산림자원국장은 “목재산업 진흥 종합계획은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하고 곧바로 실행할 수 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에 정부 뿐 아니라 목재산업계의 기대도 클 것”이라며 “관계법령 개정, 제도개선 등을 차근차근 추진해서 목재산업을 녹색성장의 핵심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한국목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