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항 한진 보세창고 대부분 6월30일에 임차기간 만료
목재협회, ‘인천 북항 배후 목재부지 대책위원회’ 구성

 

오는 6월30일부로 대부분 업체가 일제히 임차기간 만료를 앞둔 인천 북항 한진보세장치장 내 목재업체들의 미래가 불투명한 가운데, (가칭)‘인천 북항 배후 목재부지 대책위원회’(이후 대책위)가 구성될 전망이다.


대한목재협회(회장 양종광)는 최근 개최된 정기총회에서 발표한 ‘인천 북항 배후 목재단지 추진현황’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대책위 구성을 위한 위원 선출 및 기금조성 등에 나서기로 했다.


협회에 따르면 현재 인천 북항 한진 제3,4보세장치장에 임차해 들어간 목재업체는 총 77개에 달하며, 면적은 15만평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인천 항만공사 북항 배후부지로 확보된 목재부지는 4만8000여평으로, 이에 크게 못 미치는 형편이다. 때문에 최소한 10만평 이상 목재단지가 조성돼야 한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설상가상 한진 보세장치장내에 입주해 있는 77개 업체 중 대부분이 오는 6월30일 임차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사업장을 이전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 기간 안에 대체 부지가 마련되지 않을 경우 인천을 떠나거나 최악의 경우 폐업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특히 이들 목재업체들의 경우 상당수가 중소 영세업체들이어서 부지를 매입할 여력이 없어 임차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에 따라 협회는 현재 한진 제3,4보세장치장 중에서 항만보호지구로 지정된 지역을 목재지구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 면적은 제3장치장 7만2000평과 제4장치장 7만8000평 등 15만평에 달한다.


또 인천 북항 항만시설 보호지구를 보관 및 항만관련 가공단지로 이용하고 제조업도 입주 가능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인천 항만공사 배후부지 중 유찰된 잡화부지와 인천지방해양항만청 관리 유화부지도 목재부지로 변경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면적은 잡화부지 8600여 평과 1만6800여 평이다.


협회 양용구 이사는 “현재 북항 한진 제3,4보세장치장에 입주한 목재업체들이 사용하고 있는 면적만 해도 15만평에 달하고 있는데, 아무리 적어도 10만평 이상의 목재부지가 확보돼야 한다”면서 “특히 이들 업체들이 중소 영세업체다보니 임차 부지가 없어지면 심할 경우 폐업의 위기에도 처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양 이사는 또 “대체부지보다는 현재 목재업체들이 집중돼 있는 한진 제3,4장치장을 목재단지로 지정해서, 이들이 이전하지 않고 영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역 입주업체들로 구성된 (사)한국목재합판유통협회(이후 목재유통협회) 유재동 회장도 최근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당장 6개월 후에 나가라고 하면 대체 부지를 마련할 수 없는 형편”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로 인한 인천시의 창고대란이 예상된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한진 제3,4장치장에는 목재업체 77곳을 비롯해 전체 200여개에 달하는 수입업체들이 입주해 있는 것으로 목재유통협회는 집계하고 있다.


대부분이 임차기간이 만료되는 6월말 이들이 모두 대체 창고를 찾을 경우 인천시내 창고대란은 불을 보듯 뻔하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이에 대한 철저한 사전대비에 인천시가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200여개에 달하는 수입업체들이 비슷한 시기에 한진 창고에서 나와야 하는 상황이 예상되고 있는데, 이들이 갑자기 폐업을 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옮겨간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며 “어쩔 수 없이 인천이나 인근에서 대체 창고를 마련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창고 임대료 폭등과 같은 창고대란이 자명해 보인다. 인천시의 철저한 사전 대책마련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나무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