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부터 목재산업진흥 새바람 분다

“목재산업 녹색성장의 핵심으로 육성시키겠다”

 

 16715_13431_377.jpg

 

지난 12월1일 산림청이 목재산업진흥 종합계획(안)을 공개하고, 설명회를 개최했다.
목재산업은 과거 1960년부터 70년 사이, 국내 목재소비량과 수출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국가경제에 크게 기여를 해왔음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70년대 이후 대내외 여건변화로 인해 목재산업의 경쟁력은 점차 약화됐고, 90년대 말 건설경기 불황과 수입목재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목재산업은 침체기를 맞이했다.

 

 

최근 기후변화와 국제자유무역협약, 국내 임목축적 성장 등 국내에 목재산업이 다시 활성화 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산림청 주관으로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안) 및 목재산업진흥 종합계획(안)’이 발표됐다.

 

 

이번에 공개된 종합계획은 기존 산림기본계획상 핵심과제 중 목재산업 전반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포함하고 있어 목재산업 종사자들이 큰 관심을 갖고 기대를 품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목재산업진흥 종합계획은 목재산업을 녹색성장의 핵심으로 육성시키겠다는 비전하에 크게 4가지 추진전략을 포함하고 있다. 포괄적으로 ▲국산재의 안정적 공급 확대 ▲목재산업의 경쟁력 제고 ▲목제품 이용 활성화 ▲목재산업 진흥기반 구축을 기본으로 세부사항 17가지를 추진할 계획이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토대로 목재산업 진흥을 위한 법령이 마련돼 제도의 실효성이 확보된다는 점이다.

 

 

종합계획을 살펴보면 목재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존 합판·보드에 한정돼 있던 자금지원 대상을 제재·가공 업체로 확대하고, 신규조성 목재산업단지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권역별 목재산업 기반을 조성해 지역별 생산 수종을 위주로 전자동 목재가공 시설 조성을 확대하고, 산림관리 인증제도를 획득한 산림에서 생산된 목재를 CoC 인증업체에서 안정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신뢰성 있는 목제품 유통 확립을 위해 목제품 품질·규격제도와 품질인증제도가 전 목제품으로 확대 시행 될 예정이며, 월간 목재가격 정보지를 발간(2012년)을 통해 공신력 있는 목재·목제품의 시장가격 조사 및 공표할 계획이다.

 

 

한편 국민적 인식과 홍보가 부족해 난항을 겪고 있는 목제품 이용 활성화를 위해 대국민적인 ‘목재 이용 캠페인’을 마련하고, 공공기관에 국산재 우선구매제도의 확대 시행(2016년까지 140개 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목재산업 분야의 노동력 감소와 노령화, 생산성 악화, 저임금, 청년층의 부재의 문제의 해소를 위해 목제품 품질관리사, 원목 품등 분류사 등 새로운 기술 분야를 확대함은 물론 임업기능인을 양성해 2017년까지 2만 명 양성 목표 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출처: 한국목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