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앞에 놓고 신발 신고 벗을때 사용하기 위한 벤치와

친구의 선물로 선반겸 책장을

틈틈히 시간을 내어 정성스럽고, 꼼꼼하게 만들었어요.


5.jpg


1.jpg


2.jpg


3.jpg


4.jpg